"중국 입장객 줄었지만 일본인 꾸준하게 늘어난 영향"

지난해 감소했던 외국인 전용 카지노사이트 매출이 올해들어 증가세로 돌아서고 있다.

중국인 입장객 감소세는 지속되고 있지만 일본인 입장객 증가에 따른 영향이 크다고 카지노 업계는 분석했다.

16일 한국카지노사이트 업관광협회에 따르면 올해 1∼2월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전체 매출액은 2천47억8천2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5.9% 늘어났다.

지난해 외국인 전용 카지노업계는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경제보복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사이트 파라다이스의 작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6천680억4천200만원으로 전년보다 3.9% 감소했다.

한국관광공사의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8.6% 줄어든 5천12억9천600만원에 머물렀다.

사드 배치로 중국이 한국행 단체관광을 금지하는 금한령(禁韓令)을 내려 국내 국인 전용 카지노사이트시장의 큰손인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줄어 지난해 카지노 업체들의 실적이 악화됐다.

올해 1∼2월 외국인 전용카지노 입장객은 36만6천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1.6% 성장했다.

국적별로 보면 일본인 입장객은 1월 4만2천400명으로 작년 같은 달 대비 5.2%, 2월 3만5천명으로 3.9% 각각 늘어났다.

유커는 1월 8만9천700명으로 1년 전보다 3.2% 감소했고, 2월에도 5.2% 줄어든 7만9천500명을 나타냈다.

대만 입장객은 1월 3천명으로 16.7% 줄어들었지만, 2월에는 4천100명으로 32.3% 증가했다.

카지노사이트업계 관계자는 "국내 외국인 전용 카지노 입장객 가운데 중국인이 여전히 가장 많지만 계속 감소하고 있다"면서 "일본인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한 덕택에 업계 실적이 올해 들어 '턴 어라운드'(Turn around)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 정부의 사드보복이 풀려 중국인 단체 관광객까지 우리나라를 찾는다면 올해는 (카지노 업계의) 좋은 실적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우리나라에는 서울, 부산, 제주, 인천, 평창, 대구, 서귀포에서 12개 외국인 전용카지노 업체가 16개 영업장을 운영하고 있다.

제주 신화월드 외국인 전용카지노[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 신화월드 외국인 전용카지노사이트

+ Recent posts